새봉천교회, 세광교회매매대금 봉천교회 장부에 들어오지 않았다.

편집인 | 입력 : 2022/01/13 [23:34] | 조회수: 311

 

  © 편집인

 

 

새 봉천교회 이남진(이병철)은퇴장로는 현재 시무장로로 시무하는 조인훈목사측 장로인 구자원,이영철, 조성근 장로에게 조인훈목사에게 당회, 제직회, 공동의회결의 없이 퇴직금으로 6,000만원을 몰래 지급하여 배임및 횡령혐의가 있다고 사실획인을 위해  내용증명을 보냈다.

 

이외에 이 장로는 세광교회의 매매대금이 교회통장에 입금된 사실이 없다고 해 처음부터합병은 무효였다고 주장했다. 이 장로는 조인훈목측의 장로들이 적절한 해명을 하지 못할 경우, 형사고발을 할 뜻을 시사했다.  

 

 

  © 편집인

 

  © 편집인

 

  © 편집인

 

  © 편집인

 

 


새봉천교회는 조인훈목사가 사퇴를 한 후에 여전히 교회후유증을 앓고 있다. 새봉천교회는 일부 목사와 장로들의 정치적 재판으로 인해 2019년에 소장이 접수되었는데 아직도 판단을 보류하고 있는 상태이다. 교회 사건이 3년째 계류되고 있을 정도로 정치적인 사건이 되었다.  




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제 목
내 용
관련기사목록